올해 사망자 705명 이하로 줄이기로…1∼3월 149명 잠정 집계
노동부 "산재 사망사고 20% 이상 감축, 지방관서 최우선 목표"

고용노동부가 올해 산업재해 사고 사망자를 705명 이하로 줄이는 데 지방관서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노동부는 9일 박화진 차관 주재로 지방고용노동청장과 안전보건공단 지사장 등이 참석한 '산재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연석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 차관은 "전 지방관서 및 안전보건공단 지역본부에서는 산재 사망사고 20% 이상 감축을 기관의 최우선 목표로 설정하고 달성을 위해 전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산재 사고 사망자는 882명에 달했다.

올해 사망자를 705명 이하로 떨어뜨려야 20% 이상 감축하는 셈이 된다.

현 정부는 산재 사망사고 절반 감축을 국정 목표로 내걸고 출범 직전 연간 1천명 수준이었던 사망자를 임기 내 500명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지만, 실현 가능성은 희박한 상황이다.

박 차관은 "최근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추락·끼임 사고 예방을 위한 (필수 안전 보호구 착용 확인 등) 3대 안전 조치 집중 점검을 확실히 이행하라"고 당부했다.

추락·끼임 사고 비율은 지난해 48.3%였지만, 올해 들어서는 57.6%로 급등했다.

노동부는 산업안전 불시점검 등을 위한 순찰 차량인 '패트롤 카' 추가 배치를 이달 중 완료하고 건설 현장 등의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사업장별로 자체적인 안전보건 관리체계를 구축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한편 정의당 강은미 의원이 전날 발표한 중대 재해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산재 사고 사망자는 6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중 절반에 가까운 27명은 하청 노동자였고 9명은 외국인이었다.

올해 1∼3월 산재 사고 사망자는 149명에 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