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회의서 질타…"틀어막기식 거리두기 한계 봉착"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9일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며 변화를 촉구했다.

오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모든 간부가 참석 가운데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우리가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시작한 지 1년 4개월째인데 솔직히 말해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다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반성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최선의 노력을 다했겠지만 1년이 지나면서도 중앙정부가 정하는 1, 2, 2.5, 3단계 이런 식의 대응에 순응했을 뿐 실제 민생현장에서 벌어진 절규에 가까운 소상공인의 호소에 귀를 기울였는지, 깊이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지체되는 이상 거리두기 방식에서 대대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오 시장은 "백신 접종 속도가 국제 기준으로 볼 때 매우 뒤떨어졌고, 비슷한 국력의 다른 나라들에 비해 아마 가장 늦은 편"이라며 "접종 일시 중단 등으로 인해 방역당국에 대한 시민 불신도 점차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접종 지체로 집단면역이 늦어지는 것은 민생경제와 가장 밀접하게 직결된다"며 "지금 상황이라면 소상공인이 희생을 감내할 수밖에 없고, 지금까지와 같은 일률적 틀어막기식 거리두기는 지속하기 어렵다"고 봤다.

오 시장은 간부들에게 각종 업종 협회 등과 접촉해 매출 감소는 최소화하고 방역 효과는 극대화하는 방안을 함께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일괄적인 '오후 9시 이후 영업 금지' 등의 방식은 업종별 특성을 고려해서 재검토해보라고 했다.

아울러 일회용 진단키트 도입, 우수 공공의사 유치를 위한 채용 방식 변경과 처우 개선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오 시장은 "지금 민생 현장의 고통은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서울시가 선제적으로 4차 유행의 불씨를 끄고 민생경제의 불씨를 켤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