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아버지 "감당할 수 없을 만큼의 도움 받았다"

제주대 사거리 4중 추돌사고로 중태에 빠진 피해자가 도민의 도움으로 필요한 혈액을 확보했다.

4중 추돌사고 날벼락 맞은 대학생 살리자…107명 4만2천㎖ 헌혈

9일 대한적십자사 제주혈액원에 따르면 전날 사고 피해자 김모(21)씨를 위해 107명이 지정 헌혈을 해 혈액 4만2천800㎖가 모였다.

앞서 김씨 아버지는 지난 8일 오후 SNS에 "사고 당시 딸이 피를 많이 흘리고, 긴급히 수술을 진행하면서 피가 많이 모자란 상황"이라며 AB형(RH+) 지정 헌혈을 부탁했다.

버스 앞 좌석에 탑승하고 있던 김씨는 사고 당시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아 가까스로 맥박을 되찾았지만, 여전히 위독한 상태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도민은 전날 줄이어 제주혈액원과 헌혈의 집을 찾았다.

오후 한때는 베드가 부족해 대기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또 밀려드는 방문객으로 혈액원과 헌혈의 집 운영 시간이 30분에서 1시간 연장됐다.

제주혈액원 관계자는 "평일 평균 70∼80건의 헌혈이 이뤄지지만, 어제는 그보다 두 배 많은 152명이 헌혈해 주셨다"며 "김씨 아버지의 헌혈을 부탁하는 글이 오후에 올라왔음에도 많은 분이 헌혈에 동참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AB형 혈액형은 우리나라 인구의 10% 수준으로 매우 적은데, 반나절 만에 평소보다 10배 이상 많은 AB형 혈액이 모였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씨의 아버지는 SNS에 게시물을 올려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도움을 받아버렸다"며 "이 은혜를 앞으로 어떻게 갚아야 할지 걱정이 앞설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정말 고맙다.

현재 딸은 수술을 무사히 끝내고 경과를 기다리고 있다.

당분간 쓸 혈액은 모였다"며 "앞으로 1주일이 고비이기는 하지만 이렇게 많은 분이 함께 걱정해주셔서 아마 금방 일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