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당시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現 무소속)이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9월 당시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現 무소속)이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이스타 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검 형사3부(임일수 부장검사)는 이날 이 의원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횡령),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의 장기차입금을 조기에 상환해 회사의 재정 안정성을 해치는 등 회사에 약 430억원의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자금 담당 간부와 범행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자금 담당 간부 A씨는 이 의원의 조카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또 이스타항공 계열사의 자금 38억원을 임의로 사용한 A씨의 횡령 범죄에 일부 가담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 의원의 지시 아래 A씨의 범행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 범죄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