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코로나19 확진자 17명 발생…누적 1천250명

9일 울산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명 발생했다.

시는 이날 오전 기준 지역 1234∼1250번 확진자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1234∼1236번은 중구와 남구에 사는 30∼60대로 앞선 1226번 확진자 가족이다.

1237∼1238번(이상 30대·남구)은 같은 1226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1226번 확진자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1239번(40대·남구)과 1240번(40대·북구)은 중구 사우나 관련 확진자의 직장 동료들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이 나왔다.

1241번은 울산항으로 들어온 해외 선원 접촉자다.

1242번(10대 미만)과 1243번(10대·이상 북구)은 광주 확진자 관련 연쇄 감염으로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1244번(30대·북구)은 경남 양산시 확진자의 접촉자로 역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45∼1247번(울주군)은 기존 1223번 확진자의 가족, 1248번(50대·중구)은 1233번 확진자의 가족, 1249번(40대·남구)은 1170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1250번(20대·동구)은 1145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이 나왔다.

시는 추가 확진자 거주지를 방역하고 동선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