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방역 방파제 더 높고 단단히 세울 것"
"감염 확산 시 식당 등 영업시간 밤 9시 환원"
"코로나19 의심증상 보일 시 검사 의무화 추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9일 "고심을 거듭한 끝에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하되, 방역 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중대본에서는 방역 방파제를 더 높고 단단히 세운다는 각오로 다음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 조정방안을 결정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감염 확산 시 식당 등 영업시간 밤 9시 환원"
정 총리는 "서울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한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오후 9시까지로 환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수도권 이외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한다"면서도 "유행상황에 따라 지자체 판단으로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특히 수도권에서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보이는 분들은 반드시 검사받도록 의무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의심증상 보일 시 검사 의무화 추진"
그러면서 "그간 정부는 대다수 국민들께서 예방접종에 참여하기 전까지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해 왔다"며 "내주 초에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보고드리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을 향해서는 "4차 유행의 목전에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드린다. 지금은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며 "나와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다시 한번 멈춰야 할 때"라고 호소했다.

또 공직자들에게는 "이번 유행은 하반기에 전 국민 대상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에 우리가 꼭 넘어서야 할 마지막 고비"라며 "다시 한번 힘을 내, 코로나19에 의연히 맞서 대한민국을 지켜내자"고 독려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