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인근 해상 중국어선서 40대 선원 실종…해경 수색

인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중국어선에서 40대 선원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9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해군은 이날 오전 5시 38분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동방 12㎞ 해상에서 중국어선에 타고 있던 40대 중국인 선원 A씨가 실종됐다고 해경에 통보했다.

해군은 같은 날 오전 2시께부터 해당 어선 선원들이 선내를 수색하는 등의 동향을 보이자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해 해경에 알린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A씨가 어선에서 그물을 던지는 작업을 하던 중 바다에 추락한 것으로 보고 헬기 1대와 경비함정 2척 등을 투입해 인근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A씨가 실종된 지점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남방 5.5㎞ 해상으로 추정한다"며 "서해5도 특별경비단이 현장 지휘를 맡아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