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사실과 명예훼손 및 욕설과 댓글에 강경 대응할 것"
정치색 논란이 된 MBC 날씨 '썸네일'/사진=MBC 날씨 유튜브 채널

정치색 논란이 된 MBC 날씨 '썸네일'/사진=MBC 날씨 유튜브 채널

MBC 기상캐스터 박하명이 정치색 논란을 사과한 가운데 허위사실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8일 박하명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 아침, MBC 뉴스투데이 1부 날씨에서 준비한 멘트를 잊고 버벅거리는 실수가 있었습니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방송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큰 생방송 실수로 속상한 마음에 썸네일에 '속상하지만 괜찮아, #봄이야'라는 제목을 적었습니다"며 "시기를 생각하지 못하고 제목에 감정을 표현하여, 저의 의도와 상관없이 정치적인 색깔로 오해받을 수 있게 한 점 극구 죄송스럽습니다"고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다만 "어떤 정치적 견해나 의견으로 표현을 한 것이 아님을 재차 밝히며, 허위 사실과 명예훼손의 내용을 담은 글, 욕설과 댓글, 개인 메시지들은 모두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입니다"고 마무리 지었다.
박하명 MBC 기상캐스터가 SNS에 올린 글/사진=박하명 인스타그램

박하명 MBC 기상캐스터가 SNS에 올린 글/사진=박하명 인스타그램

앞서 이날 MBC 날씨는 4·7 보궐선거 이후 일기예보에서 특정 정당의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내는 듯한 문구를 사용해 논란이 일었다. 결국 역풍이 거세지자 해당 영상은 삭제됐다.

이날 MBC 유튜브 날씨 버라이어티 채널 '오늘비와?'는 출근길 날씨 영상에서 "속상하지만 괜찮아 #봄이야"라는 제목을 게재했다.

영상 속 MBC 소속 박 캐스터는 이날 화창한 봄 날씨와 함께 대기질도 깨끗하다는 예보를 전했다. 이어 그는 "늘 조심해야 하는 요즘 시기,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오후엔 가벼운 산책이라도 즐겨보시는 게 어떠하겠냐"고 말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무엇이 속상한 것이냐"며 반문했다. 특히 전날인 7일 있었던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들이 당선된 점을 들었다. 이에 일기예보를 통해 정치색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채널 운영자는 영상 제목을 '완연한 봄'으로 수정하고 댓글을 통해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제목을 붙인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기상캐스터가 아침 방송을 맡은 지 나흘 째밖에 안 돼 방송이 매우 불안정하다. 오늘 첫 번째 방송에서 유독 실수가 많아 본인의 날씨 방송에 대해 속상한 점이 있었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해당 영상은 삭제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