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랑경찰서에서 확진자 13명…전수검사 완료(종합)

서울 중랑경찰서는 8일 경찰관과 직원 등 총 1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중랑서는 지난 6일 수사지원팀 소속 경찰관 1명이 최초로 확진된 이후 이날까지 전체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였다.

중랑서 측은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총 96%의 직원에 대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직원들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부서별 확진자는 수사지원팀 4명, 교통과 4명, 정보과 1명, 민원 업무 1명, 경비업무 직원 1명, 중화지구대 2명이다.

이 중 정보과·중화지구대 관련 확진자들은 나머지 확진자들과 업무 관련성이 없으며 다른 경로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중랑서 측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확진자를 제외한 밀접접촉자 31명을 자가격리하고, 청사와 지구대·파출소를 하루에 3회씩 방역 작업하고 있다.

중랑서 관계자는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밀접접촉자 전원을 격리해 확산이 잦아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