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1건당 100원씩 주는 업체 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차량의 번호와 차량주 연락처를 촬영해 판매하려던 50대 남성이 귀가하던 경찰관에게 검거됐다.

8일 서울 도봉경찰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남성 A(52)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전날 새벽 1시10분께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주차된 차량 100여 대의 차량번호와 차량주 연락처를 무단으로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개인정보를 팔아 돈을 벌 목적으로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조사에서 A 씨는 "훔친 개인정보 1건당 100원씩 주는 업체가 있다"고 진술했다.

A 씨는 새벽 시간에 휴대전화 후면의 불빛을 비춰 몰래 사진을 촬영하다 퇴근하고 귀가하던 경찰관에게 우연히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