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집단감염 속출 유흥시설 등
핀셋 집합금지 조치도 검토

확진자 집계서 빠진 일반인 중
'숨은 감염자' 많이 있을 수도
‘코로나19 4차 유행’이 사실상 시작됐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차 유행 이후 석 달 만에 700명대로 올라간 데다 ‘숨은 감염자’도 상당한 것으로 파악돼서다. 정부는 집단감염 진원지로 꼽히는 유흥시설 등 일부 업종에 집합금지 등의 조치를 취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석달 만에 신규확진 700명대 진입…'4차 대유행' 현실화

질병관리청은 지난 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발표했다. 하루 확진자 수 기준으로 올 1월 7일(869명) 후 가장 많았다. 작년 말 1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매일 쏟아졌던 3차 유행 이후 300~500명에 머물렀던 신규 확진자 수가 확연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날 지역 감염자 674명 중 72%(485명)는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나왔다. 부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 15명이 추가되면서 이곳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197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도 4차 유행 현실화를 우려하고 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취임 100일을 맞아 이날 연 기자간담회에서 “사실상 4차 유행에 들어갔다는 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오고 있다”며 “비수도권 유흥시설 등 일부 업소와 업종에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대폭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9일 내놓을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에 거리두기 단계 격상 외에 별도 조치가 추가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수(543명)가 2.5단계 기준(400~500명)을 웃돈 만큼 거리두기 단계 격상 가능성은 매우 크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다. 전문가들은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더해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한 업종 등에 대한 영업제한 등의 조치가 추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 장관도 이날 “최근 감염이 많이 발생한 곳에 들어맞는 방역 조치를 내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확진자 집계에 빠진 일반인 중 상당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는 점도 4차 유행 가능성을 높이는 대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올해 1월 30일부터 3월 3일까지 수도권 의료기관 방문자 5002명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 0.52%(26명)에서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이 비율을 국내 주민등록 인구(지난달 기준 5171만 명)에 적용하면 26만8000여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추론이 나온다. 이날까지 집계된 누적 확진자 수인 10만7000여 명을 두 배 이상 웃도는 수치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