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에 1억원 유산기부 약정
'국내 첫 신장기증' 박진탁 목사 이번엔 유산기부

"마지막 순간에는 장기 기증과 시신 기증, 유산 기부로 모든 것을 나누고 떠나고 싶습니다.

"
박진탁(86)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이사장은 8일 서울 서대문구 본부에서 열린 유산기부 약정식에서 1억원 유산 기부를 약속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본부가 지난해 10월 시작한 유산 기부 프로그램의 첫 참여자다.

박 이사장은 1991년 1월 국내에서 최초로 생면부지 신장병 투병 환자에게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했다.

이후 1997년에는 박 이사장의 아내인 홍상희씨도 신장병 환자에게 신장을 기증했다.

그는 "1991년 신장 기증을 위해 수술대에 올랐을 때 몹시 떨렸는데 지금 역시 몹시 떨린다"며 "이 나눔을 통해 따뜻하게 변화될 세상을 떠올리니 가슴이 뛴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내 홍씨도 "신혼 초 지속해서 헌혈하고 이후에는 신장 하나를 기증하며 남편과 제게 나눔은 일상이 된 것 같다"며 "유산 기부를 약속하는 지금, 이 순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이 그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약정식에는 홍씨와 박 이사장의 오랜 친구인 김해철 목사가 약정의 증인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