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관련 99명 고소·고발 접수…흑색선전 60%
조남관 "검찰의 정치적 중립 유념해 언행 주의해야"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8일 "수사 과정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유념하면서 공직자로서 처신과 언행에 각별히 주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 직무대행은 이날 대검 부장회의를 열고 "수사 과정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받지 않도록 각종 절차를 철저히 준수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가 마무리된 만큼 각급 청에서는 선거 사건 등 주요 사건들을 공정하고 신속하게 오직 법리와 증거에 따라서 엄정하게 처리하라"고 강조했다.

경찰과의 긴밀한 협력도 주문했다.

대검은 지난달 15일 일선 검찰청에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건은 가급적 강제수사를 자제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다.

조 직무대행이 이날 공정한 수사 주문과 함께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새삼 강조한 것은 피의사실 공표 논란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최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검찰 수사 관련 내용이 보도되면서 피의사실 공표 논란이 불거졌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선거를 앞둔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 거듭 경고했고, 대검도 서울중앙지검과 수원지검에 진상 확인을 지시한 상태다.

한편 전날 끝난 재·보궐 선거 사건과 관련해 99명에 대한 고소·고발 사건이 검찰에 접수됐다고 대검 측은 밝혔다.

정당 간 고소·고발이 다수를 차지했고 흑색선전 사범 비중은 59.8%에 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