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플라스틱 재활용 국비 65억원 확보·일자리 524개 창출

강원도는 투명 페트병 고품질 자원화 등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에 국비 65억원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투명 페트병 등 분리수거 지원·홍보에 58억원, 재활용 선별 시설 현대화에 13억원을 등을 투입한다.

공동·단독주택 자원순환 도우미 469명과 재활용 선별시설 지원인력 55명 등 524명을 선발한다.

시군별로 채용 절차를 거쳐 선발하는 자원순환도우미는 6개월간 재활용품 수거 장소에 배치돼 자원재활용을 홍보하고 분리배출을 돕는다.

고부가가치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활성화를 위해 폐페트병을 원료로 만든 복장을 착용하고 근무한다.

강원 플라스틱 재활용 국비 65억원 확보·일자리 524개 창출

이와 함께 13억원이 투입되는 재활용 선별시설 현대화 사업도 확대 추진한다.

올해 선별시설 현대화 사업이 추진 중인 강릉·태백·영월 등 3곳 이외에 홍천군 생활자원회수센터 현대화 사업이 국고보조금 사업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내년까지 4곳의 선별시설 현대화 사업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생활폐기물의 재활용률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용식 도 녹색국장은 "국비 확보를 통해 도에서 추진 중인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자원 재활용 활성화하는 다양한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