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60세 이상도 보류' 기장군, 정부 계획 따라 접종하기로"

부산 기장군이 혈전 논란에 휩싸인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정부 계획대로 60세 이상 주민에게 접종하기로 했다고 방역당국이 8일 밝혔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브리핑에서 "해당 지자체(기장군)도 정부 계획에 맞춰 접종을 추진할 예정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기장군은 이날 오전 60세 미만뿐 아니라 60세 이상 어르신에게도 접종을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정부가 만 60세 미만에 대한 접종을 한시적으로 보류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기장군은 정부 방침과 다르게 접종 보류 대상을 임의로 확대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집단면역을 이루기 위해 각 지자체가 중앙정부의 판단에 따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반장은 "백신 접종은 전국적인 집단면역 목표를 위해 추진하는 만큼, (각 지자체가) 추진단 계획에 따라 실시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혈전 부작용 논란이 거세지자 전날 2분기 접종 일정 일부를 보류했으나 이날 접종 재개를 사실상 결정했다.

방역당국은 백신 전문가 자문단 및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 등 논의 절차를 거쳐 주말께 재개 방침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전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하는 뇌정맥동혈전증(CVST) 등 특이 혈전증을 불러오는 부작용이 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