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와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은 다음 달부터 서문야시장과 칠성야시장에서 가요제와 주말 프리마켓을 연다고 8일 밝혔다.

대구 서문·칠성 야시장 내달부터 가요제·프리마켓

서문가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부터 중단했지만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집단면역 형성 등에 대비해 이번에 부활한다.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예선, 상·하반기 본선, 11월 결선을 거쳐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데 온·오프라인 신청으로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칠성야시장에서는 금·토요일, 공휴일에 주말 프리마켓이 열린다.

시는 이달 중 프리마켓 판매대 운영자 20명을 모집해 핸드메이드 제품, 패션 상품, 관광 상품 등을 판매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서문야시장과 칠성야시장은 오는 17일까지 판매대 운영자를 모집한다.

코로나19로 야시장 판매대 운영자 다수가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가요제, 주말 프리마켓 등으로 서문야시장과 칠성야시장이 활기를 되찾아 재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