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민심, 정권심판 택해…오세훈은 민생 회복해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8일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과 관련해 "민심이 정권 심판을 선택했다"며 "안주하는 정치 권력은 뭇매를 피할 수 없음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고 했다.

경실련은 이날 논평을 내고 "여권의 거듭된 부동산 정책 실패와 공직자들의 윤리 위반에 국민들이 분노했다"며 "기득권을 비호하는 모습을 지켜본 주권자의 엄중한 의사가 이번 선거 결과로 표출됐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번 선거는 정권 심판의 성격이 커서 야당이 정권 탈환의 교두보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힘은 정권의 무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며 구태정치를 답습하지 말고 분골쇄신하며 국민을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또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공약이 부동산 규제 완화와 개발에 치우쳐 급변한 환경을 반영한 서울의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부동산 정책과 공직사회 개혁을 우선순위에 두고 민생을 회복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