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한국국토정보공사, 재난관리 드론 활용 활성화 협약
재난현장에 드론 투입…피해조사·재난대응 더 신속·정확해진다

앞으로 재난 발생 장소에 투입한 드론을 통해 현장 영상을 실시간 공유하는 등 재난관리 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하는 방안이 적극적으로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9일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와 재난관리 분야 드론 활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체결하는 LX공사는 공간정보와 지적측량에 특화된 기관으로 85기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전국 어디에나 신속하게 드론을 띄워 실시간으로 드론 영상을 공유하는 관제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어 행안부와 재난관리 분야 협업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행안부는 재난관리 분야 드론 활용 활성화를 위한 관련 법령 등 제도 개선에 나서고, 기술적인 협력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LX공사는 드론 전문인력 및 기술을 지원하고, 대규모 재난 발생 시 피해조사에도 협조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재난 대응도 한층 신속해질 전망이다.

이를테면 지난 3·1절 연휴처럼 대설로 인한 차량정체가 발생하면 드론을 활용해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즉각적인 지원체계를 가동할 수 있게 된다.

양 기관은 지난달 대설 피해지역인 춘천과 홍천에서도 드론을 활용한 시범 조사를 합동으로 시행한 바 있다.

또 산사태, 하천 범람 현장 등 인력 조사가 어려운 지역은 드론을 활용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조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행안부는 재난관리 전 분야에 걸쳐 드론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사용 유형을 발굴하고, 중장기적으로 드론 영상에서 피해시설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인공지능(AI) 접목 기술도 도입할 계획이다.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효과적인 재난 대응과 복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 상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이 재난관리 전 분야에서 드론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