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가 최근 수개월간 오디오 소셜미디어(SNS) '클럽하우스'의 인수 방안을 클럽하우스 측과 논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8일 보도했다.

양사는 클럽하우스의 기업가치를 40억달러(약 4조5천140억원)로 보고 협상을 벌이다가 현재 중단한 상황이라며 협의가 진행되지 않은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양사는 이 사안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클럽하우스가 기업가치 40억달러를 염두에 두고 투자자들과 자금 조달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트위터와 협상이 더는 진척되지 않자 클럽하우스가 다른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구하려 한 것으로 풀이했다.

지난해 4월 출범한 클럽하우스는 유명인사의 참여로 화제가 되면서 이용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트위터를 선두로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의 링크드인, 슬랙 등이 클럽하우스와 유사한 기능의 도입을 작업 중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트위터, 최근 클럽하우스 인수 논의…현재는 논의중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