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노조 "공공부문 정규직화 이행 않으면 총파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8일 공공 부문 정규직·비정규직의 차별이 해결되고 있지 않다며 정부가 정규직화 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총파업 등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1만원, 공공 부문 비정규직 제로 선언, 차별해소 등 대통령의 말은 화려했지만 현장은 바뀌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 수당과 복리후생의 차별 철폐 ▲ 비정규직 임금 인상을 통한 격차 해소 ▲ 공공 부문 비정규직 인건비를 떨어뜨리는 용역·파견·민간위탁 임금 낙찰률 제도 폐지 등을 요구했다.

또 ▲ 노동 안전 강화와 필수·위험 업무 인력 확충 ▲ 중앙행정기관·지방자치단체·교육기관 공무직 노동자의 법적 지위 보장 ▲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 용역형 자회사에 원청 수준의 사용자성 부과도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런 요구안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노조는 이달 30일 정부세종청사 '포위 투쟁'을 시작으로 5월에는 세종시 릴레이 집회, 6월 전국 공동행동과 7월 총파업 등 투쟁 계획도 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