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학교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1년 디지털 핵심실무 인재양성(K-Digital Training)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발표했다.

한남대는 사업선정으로 3년간 약 6억여 원을 지원받아 산업 프로젝트 기반 융합형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20여 명을 양성해 협약기업에 취업까지 연계할 계획이다.

K-디지털 양성과정은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노동시장 내에 수준별 디지털 훈련과정을 제공하고 현장 중심의 교육을 통해 청년들이 디지털 분야의 핵심 실무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부 사업이다.

전국 권역별로 1개 권역에 1개소를 선정, 대전·충청권에서 한남대가 선정됐다.

한남대는 기업에서 요구하는 직무 역량을 가진 인재 양성을 위해 기업이 직업 과정을 설계, 운영하고, 취업연계까지 참여하도록 했다.

빅데이터 관련학과와 IT 전공자를 우대해 선발하며 교재비와 교육비, 현장실습 등 교육에 필요한 모든 경비와 매월 훈련 장려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