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26명 확진…어린이집 관련 감염 3명 추가

인천시는 최근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미추홀구 어린이집과 관련한 3명을 포함해 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미추홀구 한 어린이집에서는 지난달 25일부터 관련 확진자 15명이 잇따라 나온 데 이어 자가격리 중이던 원생 1명, 종사자 1명, 원생의 어머니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누적 확진자는 18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18명 가운데 원생은 6명이고, 8명은 교사 등 종사자다.

나머지 4명은 원생의 부모 등 관련 접촉자인 것으로 분류됐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58명이 발생한 연수구 어린이집·다중이용시설과 관련한 확진자는 추가로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인천 지역 신규 확진자 가운데 다른 1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5명은 해외입국객이다.

나머지 5명의 감염 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남동구 6명, 미추홀구 5명, 중구·연수구·부평구 각 4명, 동구·계양구·서구 각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51개 가운데 6개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782개 중 97개가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요양병원이나 의료기관 종사자와 75세 이상 노인 등 6만1천41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5천292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