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의대 이무식 교수, 지역사회 건강조사 분석 결과
직장 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높아…"금연사업 개선 필요"
대전시민, 담배는 전국 평균보다 덜 피우는데 술은 더

대전시민이 전국 평균보다 담배는 적게 피우는데, 술은 더 많이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양대 의과대학 이무식(57) 교수는 지난해 대전시 지역사회 건강조사 주요 분석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지난해 8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대전시민 4천57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를 보면 흡연율은 17.3%로, 전국 19.8%보다 2.5%포인트 낮았다.

전년도 18.9%와 비교해도 1.6%포인트 줄었다.

5개 자치구 중 동구가 22.2%로 가장 높았고, 유성구가 13.5%로 가장 낮았다.

다만, 직장 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전국 13.5%를 웃도는 17.2%였다.

이 교수는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시행하는 금연사업을 개선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뜻"이라며 "직장 안에서의 금연환경 조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월간 음주율은 56.5%로, 전국 54.7%보다 1.8%포인트 높았다.

전년도 58.7%와 비교해서는 2.2%포인트 낮아졌다.

구별로는 중구가 58.4%로 가장 높고, 대덕구가 53.1%로 가장 낮았다.

비만율(27.0%)과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 인지율(23.9%)은 전국 중앙값보다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걷기 실천율은 33.3%로, 전국 평균 37.4%에 못 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걱정(복수 응답)도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자신에 대한 감염 염려(77.3%)보다는 가족 중 건강취약자 감염 염려(87.2%), 경제적 피해(80.8%), 감염으로 인한 주변 비난(80.1%) 등을 더 신경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