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화 부산상의 회장, 동고동락 챌린지 동참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사진)은 8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빠른 경영 정상화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부산시‘동고동락’챌린지에 동참했다.

장 회장은 이 날 챌린지를 참여하면서“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 경제의 중요한 구성원인 소상공인들이 많은 고통을 겪고있다”며 “앞으로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지역에 많은 임대인들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 소상공인들이 현재의 어려움을 견뎌낼 수 있도록 도와주기를 바란다”는 말했다.

부산시 ‘동고동락’챌린지는 소상공인의 임대료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착한 임대료 운동에 자발적으로 동참해 임대인과 임차인이 어려운 시기에 고통을 분담하고 함께 위기를 극복해가자는 의미의 캠페인이다.

장 회장은 부산광역시 이병진 행정부시장의 지목을 받아 참여했다. 다음 참가자로는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과 김문환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을 지명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