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자 4천298명 재보선 투표…신청자 중 79% 참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 중인 '4·7 재·보궐 선거' 유권자 가운데 모두 4천298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재보선 투표 참여 의사를 밝힌 자가격리자 5천443명 가운데 79.0%에 해당하는 4천298명이 당일 임시외출을 통해 한 표를 행사했다.

서울은 투표를 신청한 자가격리자 3천725명 가운데 2천976명이 투표해 79.9% 참여율을 보였고, 부산에서는 신청자 1천630명 중 76.7%에 해당하는 1천250명이 투표했다.

이 밖에 울산에서 47명 중 37명(78.7%), 경기에서 29명 중 26명(89.7%)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전남(4명)과 경남(4명), 전북(1명)에서도 자가격리자 투표가 이뤄졌다.

지난해 제21대 총선 때는 서울의 자가격리자 투표율(신청자 대비 실제 투표자)이 78.9%, 부산은 86.3%였는데 이번 재보선에서는 이 비율이 서울은 소폭 오르고 부산은 떨어졌다.

투표 참여자 중 무단 이탈자가 있는지 등은 아직 파악 중이라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번 재·보선에서 투표 가능한 자가격리자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6일 오후 6시까지 관할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지를 받은 확진자의 접촉자, 해외입국자 가운데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선거권자였다.

이들은 임시외출을 허가받아 일반 유권자가 투표를 마친 7일 오후 8시 이후 지정 투표소에서 투표했다.

확진자와 유증상자는 당일 투표 대상에서 제외됐으며 격리장소에서 지정투표소까지 이동시간이 자차 혹은 도보로 편도 30분을 넘는 경우도 방역을 고려해 투표대상에서 빠졌다.

자가격리자 4천298명 재보선 투표…신청자 중 79% 참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