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연합뉴스

서울경찰청. 연합뉴스

경찰이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투기 의혹 외에 또 다른 비리 의혹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특정 업체에 건설자재 납품을 몰아준 혐의 등으로 LH 본사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이뤄진 납품 비리 의혹을 비롯해 LH 간부와 연루된 금품수수 의혹도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경남 진주의 LH 본사를 포함해 경기 화성, 용인, 남양주 소재의 피의자 3명의 주거지, 납품업체 등 6개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의혹은 투기 관련 의혹 첩보 와중에 새로 발견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LH 전·현직 직원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이 아닌 서울경찰청이 관련 의혹 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