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급증하는 코로나19 방역 대책 마련 첫 과제 될 듯
민주당 독점 시의회와 관계 설정, 고소·고발 후유증도 예상
'박형준호' 가덕신공항 등 현안 산더미…짧은 임기가 최대 난제

1년 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퇴 이후 권한대행 체제로 유지되던 부산시에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꺾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시장으로 취임한다.

그는 8일 오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받는 대로 공식 임기가 시작돼 오 전 시장의 잔여 임기인 내년 6월 30일까지 시정을 이끈다.

보궐선거로 당선된 민선 9대인 박 시장은 곧바로 업무에 돌입해 숨돌릴 틈이 없다.

통상의 경우 15∼20일 정도의 인수위원회 활동이 주어지지만 이번에는 이런 과정이 없다.

우선 최근 부산 전역을 휩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이 박 시장의 첫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칫 감염 확산이 장기화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영업 제한 등으로 민심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선출 등 7월 자치경찰제 본격 시행을 준비하고 부산시 첫 사전협상제도로 추진돼온 한진CY 부지 개발사업 등도 정리해야 한다.

현 정부와 민주당이 선거용으로 추진했다는 지적을 받지만, 부산시민 숙원이기도 한 가덕도 신공항의 조속한 건설에 대해서도 박 시장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선거 때부터 "가덕도 신공항은 불가역적인 사업이고 신속하게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밝혔지만, 여당 후보가 낙선하면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 섞인 시선도 존재하기 때문이다.

박 시장이 국토교통부와 수도권 권력의 견제를 뚫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얼마나 조속히 이뤄내느냐는 내년 차기 선거의 시험대가 될 수도 있다.

여당이 장악한 부산시의회의 관계 설정도 과제다.

그동안 부산시정은 여당 시장에 다수를 차지한 여당 시의원 간 밀월 관계가 유지돼왔지만, 박 시장이 취임하면서 원만한 협치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박 시장을 상대로 시정 질문과 주요 안건 심사 등이 열리는 26일 부산시의회 임시회가 첫 시험대가 될 예정이다.

선거기간 제기된 고소·고발로 후유증도 예상된다.

'박형준호' 가덕신공항 등 현안 산더미…짧은 임기가 최대 난제

더불어민주당 측은 박 시장과 배우자가 소유한 부산 기장군 일광면 청광리 미등기 건물과 관련해 선거법, 주민등록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이후 사법기관 수사 여부나 결과에 따라 박 시장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조직 변화와 정무직 인사도 관심사다.

일단 시청 안팎에서는 조직 안정화를 위해 기존 조직에 최대한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지만, 박 시장의 시정 구상에 따라 변동 가능성도 있다.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비서실, 정책수석·대외협력보좌관, 서울본부장 등 정무라인에 선거 캠프 주요 인사 등이 포진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부산시청에서는 새 시장이 들어와 강한 리더십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직원 위에서 군림하는 정무라인의 '옥상옥' 행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무엇보다 박 시장의 최대 한계는 시간이라는 지적이다.

남은 임기는 불과 14개월에 불과하다.

도심형 초고속 철도인 어반루프 사업 등 주요 공약을 구상만 하다가 끝날 수 있는 시간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한 시청 공무원은 "3개월가량 공약 이행방안 등을 검토하면 이미 가을이고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나라 전체가 선거판에 휩싸이고 이어 6월엔 지방선거라 재선 준비를 해야 한다"며 "실제 임기는 14개월이지만 체감 임기는 더 짧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