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준엄한 결과 마음 깊이 새길 것"..서울과 부산 보궐선거 패배 '회한' 표해

8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는 글을 올려 서울과 부산시장 보선에서의 자당 후보들의 패배에 대해 '회한'을 표했다. 경기도 제공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서울과 부산 두 곳의 광역단체장 선거가 끝난 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의 일원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여권인 더불어 민주당의 유력 차기 대선후보군인 이 지사가 자당의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등이 많은 표차로 패배한 것에 대한 회한을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이어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영선 후보와 김영춘 후보에게는 정말 고생 많으셨다며 위로의 말도 전했다. 또 경기 구리시, 울산 남구 등 전국 재보권선거 현장에서 민주당의 이름으로 분투한 광역의원 후보들도 위로했다.
이 지사는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여러분, 정말 애쓰셨다. 언제나 함께 하겠다며 글을 맺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수도권 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정책간담회참석을 위해 충북 청주를 방문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이 지사가 보폭 넓히기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고 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