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68명을 기록한 7일 오후 동대문구보건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68명을 기록한 7일 오후 동대문구보건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0시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0만7598명이다. 지난 1월7일 869명의 신규 확진자 발생 이후 91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700명대 신규 확진자를 기록한 건 지난 1월5일(714명) 이후 93일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 674명, 해외유입 26명이다.

최근 1주일간(2일~8일)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700명을 나타냈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