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대전 가수원안전센터에 구축해 실증…"골든타임 확보 기대"
인공지능으로 119 신고 내용 분석해 신속히 대응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대전소방본부 가수원안전센터에 인공지능(AI) 기반 119 신고 접수시스템을 구축해 실증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119 신고 접수는 긴박한 현장 특성상 통화에 잡음이 많고 신고자 대부분이 긴장한 상태라 신고 내용과 재난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연구팀이 개발한 시스템은 119 신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뒤 AI 기술을 적용해 대화 음성인식, 접수자를 위한 상황별 질문 추천, 재난 분류 및 자동 대응 정보 제공 기능 등을 한다.

신고자의 통화내용을 문자로 보여주며, 재난 발생 위치정보 표출·긴급구조표준 재난분류체계에 따른 재난 자동 분류 등 정보를 제공한다.

인공지능으로 119 신고 내용 분석해 신속히 대응한다

긴급 신고접수 처리시간을 단축해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ETRI는 실증기관인 대전소방본부로부터 개인정보가 가명 처리된 119 신고접수 음성 데이터 13만건, 관제 이력 데이터 1만6천건을 받아 전처리와 데이터 분석을 진행했다.

앞으로 실시간 119 신고 환경에 특화된 음성인식 텍스트 변환 기술, 딥러닝 기반 119 신고 접수 재난 상황인지·대응지원 모델링 기술, 인공지능 기반 119 신고접수·출동 지령 지원시스템 등에 대한 연구를 추가로 진행해 2023년까지 수요 기관인 소방청이 사용할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