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현장서 30대 체포…피의자 "술에 취해 실수했다" 진술
대낮에 이유없이 흉기로 신호대기 차량 유리창 내리쳐

대낮에 흉기를 든 30대 남성이 신호대기로 정차 중인 차량에 접근해 유리창을 내리쳐 부수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벌여 운전자를 공포에 떨게 했다.

부산경찰청은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낮 12시 7분께 부산 중구 한 도로에서 신호대기로 정차한 차량에 접근해 유리창을 내리쳐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 두 손에는 흉기가 들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방에서도 여러 자루의 흉기가 발견됐다.

경찰은 피해 차량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체포했다.

A씨가 흉기를 들고 도로를 왔다 갔다 한다는 시민 신고도 당시 접수됐던 것으로 확인된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 차량 블랙박스에는 인도에서 흉기를 들고 있던 A씨가 신호대기 중인 편도 4차선(왕복 7차선) 도로의 2차선에 서 있는 피해 차량을 향해 걸어오는 장면이 찍혀있다.

3, 4차선은 우회전 차선이라 당시 대기 중인 차량이 없었다.

경찰은 A씨가 쓴 흉기가 정육점에서 쓰는 도구인 것으로 파악했다.

A씨는 정육점 취직을 위해 도구를 소지하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술에 취해 실수했다"고 진술했다.

A씨와 피해 차량 차주는 처음 보는 사이로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내용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