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문면 삼성2리 단수 후보로…이웃 마을 "용문산 관문에 화장장 안돼"

경기 양평군이 공설화장시설 후보지인 용문면 삼성2리에 대해 타당성 검토 용역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인근 마을 주민들이 반대추진위원회를 결성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60억 인센티브' 양평군 화장장 건립 놓고 지역민간 갈등

7일 양평군에 따르면 행정리(里) 단위 마을로 공립화장시설 후보지를 공모한 결과 주민 60% 이상의 동의를 얻은 삼성2리가 신청해 현재 타당성 검토 용역을 벌이고 있다.

함께 응모한 양서면 양수1리는 상수원보호구역인 관계로 후보지에서 제외됐으며 삼성2리가 단수 후보가 됐다.

군은 공설화장시설건립추진위원회 현장 실사와 심의 등을 거쳐 이르면 이달 중순 최종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공설화장시설건립추진위원회는 12개 읍·면 대표와 군의회 추천 2명, 장사시설 전문가 2명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삼성2리가 선정되면 군으로부터 연차적으로 모두 60억원의 인센티브를 지원받는다.

또 장례용품 판매점, 식당, 카페 등 화장시설의 부대시설 운영권을 부여받고 화장시설 근로자 우선 채용, 화장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도 받게 된다.

이에 대해 삼성2리와 인접한 삼성1리와 삼성3리, 양평읍 대흥리 등은 마을별로 화장장건립반대추진위원회를 꾸려 서명을 받는 등 반대 운동에 나서고 있다.

삼성1리 화장장건립반대추진위 관계자는 "삼성2리는 양평군의 중심에 해당하는 데다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용문산의 관문"이라며 "삼성2리에 화장장이 들어서면 양평의 친환경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삼성2리가 선정될 경우 환경적, 경제적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법률적 수단은 물론 물리적 수단도 동원해 화장장 건립을 막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양평군 관계자는 "삼성2리 인근 마을에서 반대 의견이 많이 접수되고 있다"며 "공설화장시설건립추진위원회에서 여러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으로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양평군 공설화장시설은 부지면적 3만㎡에 화장로 5기, 연면적 3천㎡ 규모이며 2024년 말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