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20대 여성이 혈전증 진단을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7일 "지난 5일 신고된 중증사례 중 1건이 혈전증 진단을 받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접종 후 혈전증 진단을 받은 사람은 20대 여성으로 의료기관 종사자다.

이 여성은 지난달 17일 AZ 백신을 맞았으며. 이후 12일만인 같은 달 29일 증상이 발생해 당국에 신고했다. 추진단은 현재 이 여성이 평소 앓아 온 지병(기저질환)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국내에선 AZ 백신을 접종받은 뒤 드물게 발생하는 '뇌정맥동혈전증'(CVST) 진단을 받은 20대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이보다 앞서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에게서 혈전이 발견된 사례도 있다.

사망자는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60대 환자로 부검에서 혈전 소견을 보였으나 당국은 백신과 무관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