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앙·수원지검에 피의사실 공표 진상 확인 지시"

대검찰청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와 청와대 기획사정 의혹 보도가 잇따르자 지난 5일과 6일 서울중앙지검과 수원지검에 진상 확인을 지시했다고 7일 밝혔다.

대검은 지난달 26일 전국 검찰청에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 등을 철저히 준수하라는 지침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서울중앙지검과 수원지검이 수사 중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등과 관련된 보도가 이어지자 대검이 직접 진상 확인을 지시한 것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피의사실 공표 문제를 거듭 지적하며 "대검은 대검대로, 중앙지검은 중앙지검대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