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 기관서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으로 진행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폐암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BBT-176'의 국내 임상 1/2상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 3개 기관에서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 돌연변이가 있는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非)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한다.

지난 2일 첫 임상 환자에 투약했다.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폐암이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에 따르면 이 후보물질은 C797S 특이 EGFR 돌연변이를 표적 하는 치료제로 개발 중인 후보물질이다.

C797S 변이는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타그리소' 등의 항암제를 사용한 후 나타나는 저항성 변이로 알려져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치료 옵션이 없는 C797S 변이 비소세포폐암을 타깃으로 하는 항암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을 한국에서 가장 먼저 할 수 있게 됐다"며 "신속하면서도 정확한 임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브릿지바이오, 폐암 신약 국내 임상 1/2상 본격 착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