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PBAT' 3분기 출시"
코오롱인더스트리·SK종합화학, '잘 썩는' 플라스틱 만든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손을 잡고 '잘 썩는'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을 만들기로 했다.

양사는 7일 서울 종로구 소재 SK서린빌딩에서 생분해성 플라스틱 'PBAT'(Poly Butylene Adipate-co-Terephthalate) 시장 진출과 선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생분해성 플라스틱 PBAT는 사용 후 땅에 매립하면 제품의 90% 이상이 6개월 안에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플라스틱이다.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이나 일회용 봉투, 어망 등 플라스틱 제품에 사용돼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평가받는다.

지난해부터 PBAT 공동 개발을 진행해온 양사는 올해 상반기 중 시제품 생산과 제품 인증, 공동특허 출원을 마치고, 3분기에 제품 상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폴리에스테르(Polyester)계 소재 개발과 설비 운영을 통해 PBAT 제품 개발 및 생산을 담당하고, SK종합화학은 PBAT 주원료에 대한 안정적 공급과 후공정을 맡는다.

양사는 2023년 PBAT 생산규모를 연산 5만t까지 늘려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는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가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생분해되는 플라스틱 신제품을 개발해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내일을 열어가는 친환경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은 "코오롱인더스트리와 협력을 통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빠르게 구축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