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압수물 정밀 분석…경호처 과장 소환조사 예정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롯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7일 대통령 경호처 과장에 관한 압수물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특수본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분석을 마치면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사람을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전날 청와대 경호처와 LH 진주 본사, 경호처 과장 A씨와 LH 현직 직원이자 A씨 형의 자택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3시간가량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A씨는 2017년 9월께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의 토지 1천888㎡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LH 현직 직원인 형과 함께 내부 정보를 이용해 투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A씨는 대기발령 조치됐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A씨 등이 매입한 토지와 관련한 컴퓨터 저장장치, 전자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경기남부경찰청에서 포렌식 분석 작업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특수본 신고센터는 부동산 의혹과 관련해 전날까지 744건을 제보받아 이 중 일부를 시도경찰청에 배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