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전 인천 금곡동 도로예정부지 일대 땅 18억원에 매입
투기 혐의 전 인천시의원과 공동지분…전 국회의원 형 조사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는 전직 인천시의회 의원과 함께 도로 예정 부지 일대의 땅을 산 전직 국회의원의 형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천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7일 전 국회의원의 형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최근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전 인천시의원 B(61)씨와 2019년 땅을 함께 산 인물이다.

이들은 2019년 4월과 9월 인천시 서구 금곡동 일대 4개 필지를 공동으로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4개 필지는 각각 2천813㎡, 208㎡, 5천308㎡, 7㎡ 규모로 당시 총 매입금은 18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가 이 땅들을 사들인 이후인 지난해 6월 인근에서는 서구 금곡동∼마전동∼대곡동을 잇는 '광로3-24호선' 도로 건설 사업이 확정됐다.

이들은 지역에서 과거부터 알고 지내며 친분을 유지한 사이로 땅도 함께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도로 예정 부지 일대 땅을 A씨와 함께 사들인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전날 B씨의 토지 거래에 관여한 공인중개사 2명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가 마무리되면 A씨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할지를 검토할 방침이다.

B씨는 2017년 8월 7일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하면서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 일대 부지 3천435㎡를 19억6천만원에 사들인 뒤 30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도 받고 있다.

그가 매입하고 2주 뒤 해당 부지는 한들도시개발 사업지구로 실시계획 인가를 받았다.

B씨는 당시 토지매입 비용 19억6천만원 가운데 16억8천만원을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와 관련해 수사 중인 토지는 크게 2곳으로 한들도시개발 지구 부지와 금곡동 도로 일대 부지"라며 "A씨는 금곡동 도로 일대 부지와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