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동영상 자료 활용 확대가 원인
대학생 1인당 책 대출 권수 2011년 8.3권→2020년 4.0권 '뚝'

지난해 대학 도서관에서 재학생이 빌린 책은 1인당 4.0권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쇄 책 대신 전자책 활용이 확대되면서 대학생의 책 대출 권수는 2011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0년 대학도서관 통계조사 및 최근 10년간 변화 추이에 대한 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작년 재학생 1명이 대학 도서관에서 대출한 책은 평균 4.0권으로, 2011년(8.3권)의 반토막이 됐다.

KERIS는 대출 권수 감소 배경을 두고 "학생들이 인쇄 책을 대출하던 방식에서 전자책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정보 이용행태가 변화한 점이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의 때 전자자료, 동영상 자료가 많이 활용되는 점 또한 주요 원인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대학 재학생 1명이 구매한 책은 평균 1.7권으로, 2011년(1.6권)과 큰 차이가 없었다.

재학생 1인당 자료 구매비는 10만5천250원으로 조사됐다.

2011년(9만6천335원)보다 9.3% 늘었다.

대학 1곳당 평균 전자자료 구매비는 같은 기간 2억9천만원에서 4억4천만원으로 약 50% 증가했다.

대학의 전체 자료 구매비 가운데 전자자료 구매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49%에서 지난해 69%로 20%포인트 상승했다.

전자자료 이용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재학생 1인당 상용 데이터베이스(DB) 이용 건수는 253.7건으로, 2011년(130.8건)의 2배로 증가했다.

자세한 분석 결과는 교육부와 KERIS가 운영하는 학술정보통계시스템(www.rinfo.kr)과 KERIS 홈페이지(www.ker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