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인 줄 알고 정부에 감사했는데"
"살아 돌아온 게 죄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해 3월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한뒤 천안함 피격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해 3월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한뒤 천안함 피격용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가 지난 2010년 발생한 '천안함 피격 사건' 원인과 관련해 재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가 비판 여론에 이를 취소했다.

천안함 폭침 전사자 유족들과 생존 장병들은 이에 항의하며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천안함 폭침은 북한의 소행이라고 공식 발표하라"고 요구했지만 청와대 측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장인 전준영씨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서해수호의날 쇼에 속은 내가 바보다. 그날만큼은 진심인 줄 알고 정부에 감사했다. 천안함이 부활하는 영상을 보며 그 자리에서 펑펑 울던 내 모습을 생각하니 한심하고 부끄럽다"고 썼다.

이어 "군사망조사위는 '절차상 문제없다' 청와대는 '진상규명위는 독립기관이라 청와대가 터치할 수 없다' 국방부는 '세부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위임전결 처리했다'" 등으로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살아 돌아온 게 죄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군인 여러분 국가를 위해 희생하지 마세요. 저희처럼 버림받습니다"라는 문구를 공유했다.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 후 같은해 5월 민·군 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의해 침몰했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지난해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장에서 천안함 피격에 대해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나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천안함 피격 사건' 원인과 관련해 재조사에 착수하기로 해 정부가 민·군 합동조사 결과를 뒤집으려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전준영씨는 앞서 이달 1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가 미쳤다. 몸에 휘발유 뿌리고 청와대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라며 정부를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