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송 유물 나온 제주 신창리 해역 세 번째 발굴조사 시작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국립제주박물관은 중국 남송(1127∼1279) 유물이 발견된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해역에 대한 제3차 발굴조사를 7일 조사 착수를 알리는 개수제(開水祭)와 함께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창리 수중유적은 1983년 금제 유물이 처음 발견·신고되면서 그 존재가 알려졌고, 1990년대에는 중국 남송 시대 도자기가 발견됐다.

첫 발굴조사인 2019년에는 남송대 도자기와 함께 '삼가 봉한다'는 의미의 '謹封'(근봉) 글자가 새겨진 인장 등 목제 인장 두 점이 확인됐고, 2020년 2차 조사에서는 중국 선박에서 사용한 길이 310㎝, 무게 586㎏의 대형 닻돌이 발견됐다.

남송 유물 나온 제주 신창리 해역 세 번째 발굴조사 시작

이번 3차 발굴조사에서는 중국 닻돌이 발견된 지점 주변에 남아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선박의 잔해 등을 조사해 과거 해상교류와 무역상황을 밝힐 수 있는 유물들을 확보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제주도에서 과거 해양 교류 유물이 발견됐거나 역사적으로 중요한 해역에 대한 조사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