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층 요양원 외벽에 현수막 부착하던 근로자 추락사

대구 한 요양원 외벽에 현수막을 붙이던 근로자가 추락해 숨졌다.

7일 경찰과 대구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분께 서구 비산동 7층 높이 요양원 건물 외벽에서 줄을 타고 현수막 작업을 하던 광고업체 직원 A(48)씨가 옆 건물 2층 옥상에 떨어졌다.

그는 인근 대학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119구급대 출동 당시 호흡이 없고 심정지 상태인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며 "현재까지 관계자 3명을 불러 조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추가 수사 등을 통해 혐의를 확정한 뒤 관련자들을 입건할 방침이다.

대구에서는 지난달 25일에도 한 호텔 외벽에 현수막 작업을 하던 60대 남성이 떨어져 사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