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측 사과…"추가 문제 발생하면 책임지고 해결"
"JTBC, 방송촬영 중 공용전기 무단사용" 신고…경찰 출동

종합편성 방송사 예능 프로그램 제작진이 아파트에서 방송 촬영 중 공용전기를 사용했다가 주민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9시 37분께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 주민으로부터 "방송사 제작진이 아파트 공용전기를 무단으로 사용한다"는 112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아파트에서는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가 촬영 중이었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김학래·임미숙 부부가 아파트 주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과 만난 관리사무소 측은 "동대표 회의를 거쳐 배상 청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알렸다.

경찰은 고소 절차 등을 안내하고 현장에서 사건을 종결했다.

신고자인 주민 A씨는 "제작진이 한 달여 전에도 아파트 계단에 있는 전기 코드를 사용하는 게 눈에 띄어 주의를 줬는데 비슷한 상황이 반복돼 신고한 것"이라며 "추후 이런 일이 또 발생하면 형사고소는 물론 민사소송도 진행할 생각"이라고 했다.

JTBC 측은 "당일 현장 관리에 신경 쓰지 못한 부분에 사과의 뜻을 경찰을 통해 전달했고, 추가 문제가 발생하면 책임지고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며 "주민들께 거듭 사과드리며 다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JTBC, 방송촬영 중 공용전기 무단사용" 신고…경찰 출동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