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에 차질을 겪을 경우 국내에서 위탁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 수출 제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유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백신도입팀장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백신 수출 제한 가능성과 관련해 "조기에 백신이 적절하게 도입되게 하기 위해서 가능한 한 대안을 모두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팀장은 "대안을 검토하는 과정 중에 가정법으로 뭐를 특정해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가능한 부분을 최대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상반기 도입이 확정된 백신 물량은 총 1808만8000회분이다. 이 가운데 337만3000회분이 국내에 들어왔다.

일각에서는 남은 백신 물량(1471만5000회분)이 제 때 들어오지 못하면 2차 접종 등에 차질이 발생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 공장에서 위탁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수출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수출 제한 실현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출 제한을 적용하려면 전시 체제를 가정한 법적 근거가 있어야 하고, 국내 의료대응체계 붕괴 등 방역 대응이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해야 한다.

김기남 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접종간격을 8주부터 12주까지 탄력적으로 운영 하면서 다음에 들어오는 물량으로 2차 접종을 이어나간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며 "2차 접종은 적정한 접종 간격 기한 내에서 차질이 없도록 관리하고 진행된다"고 밝혔다.

김태동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