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건당국 사칭 '백신 접종 문자'로 개인정보 빼내가
식염수·생수 채운 가짜 나돌아 '백신 신뢰도' 떨어뜨려
[차이나통통] 코로나 보이스피싱에 '맹물 백신' 사기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가짜 문자 메시지에 생수를 채워놓은 백신까지….
중국이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전까지 자국산 코로나 백신을 앞세워 전체 인구의 70%가량을 접종해 집단 면역을 시도하는 가운데 이를 이용해 중국인들을 속이는 사기 또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중국은 이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억회 분을 넘어서면 접종에 가속도가 붙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보건 당국을 사칭해 '백신 접종 문자'를 보낸 뒤 개인 정보를 빼내 가는 신종 보이스피싱이 등장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백신에 항생 물질이 아닌 식염수와 생수만 채운 이른바 '맹물 백신'을 팔다가 일당이 적발되는 등 코로나19 사태를 돈벌이로 이용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최근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코로나19 백신 보이스피싱에 주의하라는 내용이 부쩍 많이 올라오고 있다.

[차이나통통] 코로나 보이스피싱에 '맹물 백신' 사기까지

이미 베이징(北京)을 포함한 중국 각지에 많은 주민이 중국 질병통제센터를 사칭한 휴대전화 메시지를 받았는데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 링크가 첨부돼있었다.

얼핏 보기엔 진짜 같지만 이 링크를 클릭하면 휴대 전화가 해킹될 가능성이 있으며 여기에 개인 정보를 입력할 경우 은행 등에서 금융 피해까지 볼 수 있다.

이 링크에 접속하면 이름, 신분증 번호, 은행카드 번호,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등 사실상 필요한 모든 개인 정보를 넣도록 하기 때문이다.

이에 웨이보 등에는 이런 가짜 메시지를 공개하고 이런 비슷한 메시지를 받으면 바로 삭제하라고 누리꾼들은 권고하고 있다.

한 중국인 누리꾼은 "이런 개인 기본 정보가 유출되면 본인 계좌 입금액까지 인출이 가능해 심각한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른 누리꾼은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사람이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백신 접종을 사칭해 사기를 벌이는 것은 너무 나쁜 짓"이라고 비난했다.

[차이나통통] 코로나 보이스피싱에 '맹물 백신' 사기까지

가짜 코로나19 백신의 유통 또한 백신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중국 공안이 코로나19 백신 관련 범죄 특별단속에 나서 80여 명을 체포하고 3천 회 분량의 가짜 백신을 압수했다.

이는 중국 시노팜(중국의약그룹)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위조품으로 약품 성분이 아닌 생리 식염수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베이징을 포함한 각 지역 경찰이 합동 작전을 통해 가짜 백신 공장을 적발했다.

이 일당은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위챗을 통해 비싼 가격에 판매해왔다.

지난달에는 중국에서 가짜 백신을 만드는 과정에서 원료인 식염수가 부족해지자 생수를 쓴 사례까지 적발됐다.

[차이나통통] 코로나 보이스피싱에 '맹물 백신' 사기까지

이들은 인터넷을 뒤져 실제 코로나19 백신 포장을 모방해 제작을 의뢰한 뒤 호텔 방 등에서 식염수를 이용해 가짜 백신을 만들어냈다.

가짜 백신으로 쓸 식염수가 부족해지자 생수를 대신 넣기도 했다.

아울러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의 지원을 받은 중국 공안은 코로나19 위조 백신 조직을 확인해 3천 개가 넘는 가짜 백신을 압수하고 80여 명을 붙잡기도 했다.

베이징의 교민인 박 모씨는 "최근 외국인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하게 됐는데 '맹물 백신' 사건이 아직 뇌리에 남아 접종을 주저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