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치 당일 포토라인서 얼굴 공개 예정
프로파일러 4명과 면담…사이코패스 성향 여부 확인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사진=연합뉴스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 /사진=연합뉴스

'노원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사진·25)이 오는 9일 오전 검찰에 구속 송치된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노원경찰서는 6일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김씨를 송치하는 당일 그를 포토라인에 세워 얼굴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 여부는 본인 의사 등을 토대로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부터 9시10분께까지 약 8시간 동안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해 김씨를 면담했다. 면담 내용을 분석해 사이코패스(반사회성 인격장애) 성향이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23일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모녀 관계인 여성 3명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택배기사로 위장해 홀로 집에 있던 피해자 A씨의 여동생을 먼저 살해한 뒤 잇따라 집에 들어온 A씨의 어머니와 A씨를 흉기로 살해했다.

김씨는 온라인에서 만난 A씨가 연락과 만남을 거부하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사건 당일인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의 한 PC방을 나서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사건 당일인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의 한 PC방을 나서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