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국내주식 투자 허용범위 변경 결론날까…9일 재논의

국민연금이 오는 9일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를 열어 국내 주식투자 허용 범위 조정 여부를 재논의하기로 했다.

6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 등에 따르면 국민연금 최고의사결정기구인 기금위는 9일 오후 회의에서 국민연금기금의 국내주식 목표 비중 유지 규칙(리밸런싱) 검토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리밸런싱 안건에 대해서만 논의할 예정이다.

올해 1∼3차 기금위가 매달 말에 열린 점을 고려하면 일정 자체가 이례적이라는 의견도 있지만, 이번 회의는 지난달 26일 기금위에서 결론내지 못한 사안을 다루는 원포인트 회의 성격을 띠고 있다.

당시 회의에서는 올해 국민연금이 보유한 국내 주식 비중 목표인 16.8%는 그대로 두고 이 목표에서 이탈이 허용되는 범위인 ±5% 안에서 전략적 자산배분 허용범위를 조정하는 내용을 논의했다.

범위 이탈은 전략적 자산배분(SAA)과 전술적 자산배분(TAA)에 의해 가능한데 복지부와 국민연금은 SAA의 허용범위를 현행 ±2%포인트에서 ±3%포인트로 올리는 안과 ±3.5%포인트로 올리는 안을 제시했다.

SAA 상한이 높아지면 보유 목표 달성을 위해 당장 매도해야 하는 주식이 줄어드는 효과가 생길 수 있다.

다만, 올해 말 목표 비중은 '16.8%±5%'로 변동이 없기 때문에 국내 주식에 대한 국민연금의 투자가 확대되는 효과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

기금위가 단일 안건만 논의하는 것은 매우 드물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드물기는 하지만, 앞서서도 기금위에서 합의 안된 안건을 이어서 논의한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