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페라가모 사진'에 "사진 속 구두는 국산 브랜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측량 참여 논란'과 관련해 6일 자신이 '페라가모' 브랜드 구두를 신은 증거 사진이 나왔다는 여권 주장에 대해 "분명히 생긴 것도 다르고 국산 브랜드"라고 직접 반박했다.

오 후보는 이날 은평구 불광천 유세를 마친 뒤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제가 직접 입장을 밝힐 만한 사안인지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사진은 언뜻 보아도 주장하는 그 브랜드가 아닌 걸 알 수 있다"며 "어떻게 (박영선) 후보가 직접 그런 말씀을 할 수 있나"고 해당 사진을 방송에서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비판했다.

오 후보는 민주당이 언론을 '검증 대상'으로 지목한 데 대해 "집권여당이 적반하장격 주장을 선거 기간에 하는 것은 언론에 대한 또 다른 겁박"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이날 중랑·노원·강북·성북·종로·은평·서대문·중구를 훑는 강행군을 진행 중이다.

그는 "되도록 많은 시민이 투표에 참여하면 좋겠다"며 "많은 분을 만나 뵙고 투표에 참여해달라는 말씀을 드리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니고 있다"고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