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서 방전 차량 시동 걸려다 차량 사이에 낀 60대 숨져

6일 오전 10시 19분께 강원 영월군 북면 마차리에서 A(65)씨가 세레스 트럭과 봉고차 사이에 끼어 숨졌다.

A씨는 배터리가 방전된 세레스 트럭의 시동을 걸고자 점프 케이블을 봉고차와 연결하던 중 경사로에 있던 세레스 차량이 밀리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