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드라마 '오싱' 작가 하시다 스가코 별세

역사 소설 《오싱》으로 유명한 일본인 작가 하시다 스가코가 지난 4일 시즈오카현의 자택에서 급성 림프종으로 별세했다. 향년 95세.

1925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일본여자대학과 와세다대에서 국문학(일본어)을 공부한 뒤 프리랜서 작가로 드라마 각본을 쓰기 시작해 수많은 히트작을 남겼다.

대표작은 일본 공영방송 NHK가 1983년 4월부터 1년간 방영한 아침 드라마 ‘오싱’이다. 이 작품은 아시아와 중동 등 세계 60여 개국에서 방영됐고, 한국에서는 1985년 김민희 주연의 영화로 제작됐다.

고인은 만년에 인생의 최후를 자신이 스스로 선택해야 한다며 안락사 지지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관련 작품으로 자신의 ‘종활’(죽음 준비 활동) 이야기 등을 담은 《안락사로 죽게 해주세요》(한국어 번역판 《나답게 살다 나답게 죽고 싶다》)가 있다.

그는 “죽는 것은 인간에게 최후의 일이다. 그것을 스스로 결정하고 싶다”고 이 책을 쓴 동기를 밝힌 바 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